HOME > 문화/행사 > 방송/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배틀트립’ 세븐틴 승관-민규, 평창 동계 올림픽 기념 국내 종목 VR 체험!
 
[SPORTIAN] 최경호 기자 기사입력  2018/02/02 [15:43]


‘배틀트립’ 세븐틴 승관-민규가 평창에서 봅슬레이-스노보드 경기를 펼친다.

 

[SPORTIAN=최경호 기자] 내일(3일) 방송될 KBS 2TV 원조 여행 설계 예능 ‘배틀트립’에서는 인피니트 우현-성종과 세븐틴 승관-민규가 ‘평창 올림픽 특집-강원도 겨울 여행’ 편에 출연, 평창 올림픽이 개최될 강릉과 평창을 소개한다. 이중 승관-민규가 ‘뿌뀨 트립 투어’란 투어명으로 설(雪)상 경기가 열리는 평창을 소개하는 가운데 VR을 이용해 국내 대표팀이 출전하는 봅슬레이와 스노보드에 도전, 대결을 펼친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공개된 스틸 속 승관-민규는 사이보그를 떠올리게 하는 비주얼로 시선을 강탈한다. 바로 눈에 VR 장치를 장착한 것. 두 사람은 VR 장치를 쓴 채 봅슬레이에 앉아 있는데, 앞자리에 앉은 승관은 어깨를 잔뜩 웅크린 채 비명을 지르듯 입을 크게 벌리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뒷자리의 민규는 승관의 어깨를 꽉 붙잡고 있는데 잔뜩 긴장한 듯 얼음처럼 딱딱하게 굳어있다. 이 같은 두 사람의 모습에서 VR의 스릴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또한 승관-민규는 VR 스노보드 체험기 위에 오른 모습. 입술을 쭉 내밀고 무아지경으로 스노보드를 타고 있는 승관-민규의 모습이 깨알 같은 웃음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승관-민규의 표정 역시 시선을 사로잡는다. 승관은 VR 장치를 벗어 내며 잔뜩 놀란 토끼 눈을 하고 있고, 민규는 마치 영혼이 가출한 듯 초점 잃은 눈으로 먼산만 바라보고 있다. 승관-민규의 리얼한 표정이 웃음을 자아내는 동시에 VR 체험의 짜릿함을 느낄 수 있어 궁금증을 높인다.

 

이날 승관-민규는 ‘평창 동계 올림픽’을 기념해 VR 스포츠 체험을 할 수 있는 곳을 방문했다. 이곳에서 두 사람은 VR을 이용해 봅슬레이와 스노보드 경기를 펼쳤다. 승관-민규는 실제 못지 않은 회전감과 흔들림, 압도적인 속도감에 체험 후 다리를 후들거렸다고. 특히 VR 봅슬레이는 무려 시속 140km에 이른다고 해 스튜디오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에 승관-민규가 선보일 ‘뿌뀨 트립 투어’는 물론 VR 체험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한편 알찬 여행 설계 예능프로그램 KBS 2TV ‘배틀트립’은 내일(3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배틀트립’>

최경호 기자 lepobiz@gmail.com



기사입력: 2018/02/02 [15:43]  최종편집:
ⓒ 스포츠인이 만들어 가는 스포츠 신문 스포티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