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엔터/문화 > 방송/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무한도전', NBA 슈퍼스타 스테판 커리 형제와 세기의 농구대결 첫 만남 현장 첫 공개!
 
김병화 기사입력  2017/08/03 [09:28]


‘무한도전’이 NBA 슈퍼스타 스테판 커리(29·골든 스테이트)-세스 커리(27·댈러스) 형제와 멤버들의 ‘2:5 대결’을 성사시켰다. 세계적인 명성의 두 농구선수와 ‘무한도전’ 팀 다섯 명의 ‘세기의 대결’이 예정돼 긴장감을 높이는 가운데, 한국 농구의 전설 서장훈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무한도전’ 팀의 족집게 스파르타 훈련 현장이 공개돼 기대감을 자아낸다.

 

오는 5일 방송되는 MBC 리얼버라이어티쇼 ‘무한도전’(기획 김태호 / 연출 김선영, 정다히 / 작가 이언주) 541회는 한국을 찾은 스테판 커리-세스 커리 형제와 세기의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공개된다.

 

스테판 커리는 2015년과 2016년 2연속 NBA 정규리그 MVP(최우수선수)를 거머쥔 슈퍼스타다. 2016년 NBA 사상 최초 만장일치로 MVP에 선정되는 등 전 세계 농구 팬의 주목과 관심, 사랑을 받는 선수로 3점슛이 주특기다. 그는 5년 연속 한 시즌 200개 이상 3점슛 성공에 빛나는 화려한 기록을 가지고 있다. 동생인 세스 커리 역시 팀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며 주목을 받고 있다.

 

‘무한도전’ 팀은 커리 형제와의 대결을 위해 전 국가대표 선수이자 한국 농구의 전설 서장훈을 감독으로 영입했고, 중학교 시절 농구선수로 활약했던 남주혁과 연예인 농구대회 MVP에 빛나는 배정남까지 합류시켜 만반의 준비를 했다.

 

공개된 사진처럼 멤버들은 “지피지기 백전백승”을 외친 서장훈 감독의 지도아래 전략을 짜고 족집게 스파르타 훈련을 받았다. 서장훈 감독은 슛을 쏘는 기초적인 훈련부터 레이업(lay-up) 등의 농구기술을 비롯해 갖가지 주옥같은 비법을 전수하는 것은 물론, 두 명의 세계적인 선수를 마크할 전략까지 짜는 등 ‘무한도전’ 팀의 승리를 도모했다.

 

스테판 커리의 성공한 덕후 남주혁은 합류 초반 흥분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상기된 모습을 보였는데, 열혈 훈련에 돌입하며 팀의 에이스답게 그 실력을 드러냈다. 배정남은 연예인 농구대회 MVP에 걸맞은 농구 실력을 뽐냈고, 정준하는 서장훈이 “위협적이야~ 탐나는 선수야!”라는 특급 칭찬을 할 정도로 의외의 농구 실력을 뽐내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

 

특히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서장훈 감독의 족집게 스파르타 훈련을 받은 ‘무한도전’ 팀을 위해 준비한 ‘특별훈련’이 공개돼 시선을 강탈한다. 제작진은 무려 드론(무인 비행기)에 농구공과 골대를 장착해 커리 형제와 대결을 할 ‘무한도전’ 팀의 전력 상승(?)을 이끌었다고 전해져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와 함께 공개된 멤버들의 특별한 백 넘버는 웃음을 자아낸다. 드론 농구 골대에 덩크슛을 하며 하늘을 나는 남주혁의 백 넘버는 11번. 남주혁은 농구만화의 전설 ‘슬램덩크’의 서태웅의 백 넘버이자 스테판 커리의 파트너 클레이 톰슨의 백 넘버를 선택해 ‘스테판 커리’ 덕후임을 인증했다. 또한 양세형은 빠르게 움직인다는 뜻의 ‘8282’를, 박명수는 진짜사나이 특집 당시 훈련병 번호인 ‘238’을 백 넘버로 달았다.

 

‘무한도전’ 측은 “세계적인 농구선수 스테판 커리와 세스 커리 형제와의 대결을 위해 ‘무한도전’ 팀이 구슬땀을 흘리며 만반의 준비를 했다. NBA 스타 커리 형제와 ‘무한도전’ 팀 다섯 명이 펼칠 세기의 경기 대결 방식은 토요일 오전 공개할 예정이다.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과연 서장훈 감독의 특훈을 받은 멤버들은 커리 형제를 상대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무한도전’의 월드 클래스 섭외력이 빛을 발한 스테판 커리와의 만남과 세기의 대결은 오는 5일 방송된다.

 

한편, 유재석-박명수-정준하-하하-양세형 등 다섯 멤버와 함께하는 ‘무한도전’은 시간이 더해질수록 더욱 좌충우돌한 도전을 통해 한층 더 진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MBC ‘무한도전’

 



기사입력: 2017/08/03 [09:28]  최종편집:
ⓒ 스포츠인이 만들어 가는 스포츠 신문 스포티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