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스포츠종합 > 스포츠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넥센타이어, 영국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시티 FC와 후원 재계약 체결
프리미어리그 최초 ‘유니폼 브랜딩’ 등 후원 범위 넓히며 연장 계약
 
SPORTIAN 기사입력  2017/03/19 [15:17]

슈퍼리그와 리그컵 대회 우승 휩쓴 ‘맨체스터 시티 여자 축구 팀’ 후원 병행
글로벌 브랜드 마케팅 플랫폼으로 동 후원 적극 활용

 

▲ 왼쪽부터 맨시티 펩 과르디올라 감독, 맨시티 여자 축구 질 스콧 선수, 넥센타이어 강호찬 대표이사, 맨시티 페란 소리아노 CEO, 맨시티 일카이 권도간 선수, 맨시티 가브리엘 헤수스 선수(사진제공: 넥센타이어)     ©

넥센타이어(대표 강호찬)가 맨체스터시티 FC(이하 맨시티)와 잉글리시 프리미어 리그 최초로 선수 유니폼 소매에 기업 로고를 노출하는 방식의 ‘유니폼 브랜딩’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8월부터 새롭게 시작되는 2017-2018년 시즌 유니폼부터 적용될 예정이며, 넥센타이어 기업 로고는 선수들이 착용하는 경기용 유니폼 소매에 부착되어 맨시티가 참가하는 모든 EPL(잉글리시 프리미어 리그) 및 영국 컵 대회를 통해 전세계에 노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더불어 이번 계약은 기존의 홈구장 광고 및 선수단 이미지 사용권 등의 홍보·마케팅 활동 외에 후원 범위를 넓혀 갱신하는 형태로 슈퍼리그와 리그컵 대회 우승팀인 ‘맨체스터 시티 여자 축구 팀’에 대한 후원도 병행하게 된다.

지난 몇 년간 기업 브랜드 강화를 위해 다양한 마케팅 플랫폼을 도입해 온 넥센타이어는 이번 후원 확대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외형 확장과 브랜드 가치 제고, 두 가지를 모두 더욱 공고히 하겠다는 계획이다.

후원 계약 체결식은 18일(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 시티풋볼아카데미에서 치러졌다. 이날 행사는 강호찬 넥센타이어 대표이사와 페란 소리아노 맨시티 CEO,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 등을 비롯해 가브리엘 헤수스, 일카이 귄도간, 질 스콧 등 맨시티 스타 선수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넥센타이어는 2015년 8월부터 맨시티를 후원하고 있으며 맨시티 최고 선수들인 라힘 스털링, 켈레치 이헤아나초, 놀리토 등이 참여한 풋볼 챌린지를 비롯한 다양한 이벤트 활동들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강호찬 넥센타이어 대표이사는 “한국 기업으로서 세계 최고의 명문 구단 중 하나인 맨시티와 함께 EPL 최초로 유니폼 브랜딩을 할 수 있게 되어 많은 기대가 된다”며 “이번 후원 재계약을 통해 전세계 축구 팬들이 넥센타이어를 더욱 친근하게 느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맨시티 CEO 페란 소리아노는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장한 넥센타이어와 파트너십을 연장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선수들과 함께 최선을 다하는 멋진 경기로 보내준 성원에 보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넥센타이어는 국내외 프로야구를 비롯해 동계 스포츠 후원 등 다양한 스포츠 마케팅 활동을 통해 브랜드 인지도를 제고하고 있으며, 포르쉐, 폭스바겐, 피아트, 르노, FCA 그룹 (피아트-크라이슬러 오토모빌스)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 OE 공급을 확대해 오고 있다.


한국스포츠마케팅포럼/스포티안
sportian01@naver.com
 

기사입력: 2017/03/19 [15:17]  최종편집:
ⓒ 스포츠인이 만들어 가는 스포츠 신문 스포티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