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등산/아웃도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헬리녹스, 2017 캠핑&피크닉 페어에서 신제품 ‘체어원 L·XL’ 공개
대표 상품 체어원의 새로운 시리즈 국내 최초 전시
 
[SPORTIAN]이완형 기자 기사입력  2017/03/16 [14:47]

 

▲ 헬리녹스가 16일부터 개최되는 캠핑&피크닉 페어에서 올해 출시 예정인 신제품을 공개한다. 좌측부터 헬리녹스 체어원 Red, 체어원 L Red, 체어원 XL Red(사진제공: 헬리녹스)     ©

 

세계로 수출하는 국내 아웃도어 브랜드 헬리녹스(Helinox)가 16일부터 개최되는 캠핑&피크닉 페어에서 올해 출시 예정인 신제품을 공개한다.

이번에 공개되는 신제품은 헬리녹스의 대표 상품 체어원(Chair One)의 크기를 키운 체어원 라지(Large)와 엑스라지(X-Large)다.

2013년 출시된 체어원은 ‘미니멀 캠핑’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국내 캠퍼들에게 ‘국민 캠핑체어’라는 애칭을 얻었으며 해외 수출도 꾸준히 늘고 있을 정도로 인기를 얻고 있다. 체어원의 새로운 시리즈인 체어원 L와 XL가 일반인에게 공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공개하는 체어원 L과 XL는 체어원의 편의성을 더욱 발전시켜 전 세계적으로 다양한 소비자들의 체구에 보다 잘 맞도록 크기를 다양화한 결과이다.

체어원 L과 XL는 기존 체어원보다 각각 23%, 54% 넓어진 좌면을 제공하며 각각 20mm, 120mm 높아져 보다 편안한 착좌감을 제공한다. 이에 비해 무게는 체어원 L가 1090g, XL는 1505g으로 여전히 훌륭한 휴대성을 보인다.

헬리녹스 라영환 대표는 “그동안 많은 사랑을 받으며 다양한 소비자들에게 휴식을 제공하던 체어원에 L와 XL의 크기가 추가됨으로써 국내는 물론 해외의 소비자들에게도 한층 더 편안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2017 캠핑&피크닉 페어에서 체어원 L와 XL의 실물을 직접 구경하고 체험할 수 있으며 소량에 한해 구매도 가능하다. 두 모델 모두 캠핑&피크닉 페어 종료 후 국내 시장에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전시 이후에는 헬리녹스가 직접 운영하는 HCC(헬리녹스 크리에이티브 센터, 한남동 소재)에서 실물을 체험하고 구입할 수 있다.

헬리녹스는 세계 유명 아웃도어 브랜드에 텐트폴을 공급하고 있는 국내 중소기업 DAC가 25년 넘게 축적해 온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만든 아웃도어 장비 브랜드이다. 등산용 스틱으로 출발해 캠핑의자와 침대 등 아웃도어 가구 라인, 텐트까지 제품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헬리녹스는 2012년 시작돼 역사가 짧음에도 수많은 전문가들에게 명품으로 인정받고 있고, 레드닷어워드 등에서 수상을 이어가는 등 디자인 면에서도 호평을 받고 있다.



기사입력: 2017/03/16 [14:47]  최종편집:
ⓒ 스포츠인이 만들어 가는 스포츠 신문 스포티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