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행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렌지희망재단, 국내 스포츠 장학생 295명에게 9억원 후원
과거 장학생이었던 성유진 프로골퍼도 후배들 위해 1000만원 기탁, 나눔의 선순환 실천
 
[SPORTIAN] 박소희 인턴기자 기사입력  2020/08/05 [14:08]
▲ 왼쪽부터 오렌지희망재단 정문국 이사장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홍창표 부회장이 기부금 전달식을 갖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 오렌지희망재단)

[SPORTIAN=박소희 인턴기자] 오렌지라이프(대표이사 사장 정문국)의 비영리 공익재단 오렌지희망재단이 ‘2020 오렌지장학프로그램장학생 295명을 선정하고 총 9억원을 후원한다.

 

더불어 과거 오렌지장학프로그램 장학생이었던 성유진 프로골퍼가 재단에 1000만원을 기탁, 장학금 수혜자였던 선배가 스포츠 후배들을 위해 나눔을 실천해 특별함을 더했다.

 

오렌지장학프로그램은 스포츠와 예술 분야에 탁월한 소질을 보이는 아동 및 청소년의 지속적인 재능계발을 후원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현재까지 총 30억원을 지원해 약 900명의 아이들이 이 프로그램을 통해 꿈을 키워왔으며 올해는 재능계발 단계에 따라 선발된 꿈 찾기 장학생 254꿈 키우기 장학생 41에게 장학금을 지원한다.

 

장학금 전달식은 3일 서울 중구 오렌지센터에서 정문국 이사장(오렌지라이프 대표이사 사장)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홍창표 부회장, 성유진 프로골퍼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성유진 프로는 2016·2017년 오렌지장학프로그램 장학생으로 2년 연속 선발되었으며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에 출전하는 현직 프로선수들에게 일대일 코치를 받는 오렌지멘토링에도 참여한 바 있다.

 

성유진 프로는 고교 시절 오렌지라이프로부터 받은 후원에 조금이나마 보답하고자 이번 7‘KLPGA 맥콜 용평리조트 오픈에서 획득한 준우승 상금 일부를 오렌지장학프로그램 후배에게 후원하게 됐다앞으로도 후배 선수들에게 귀감이 될 수 있도록 초심을 잃지 않는 한결같은 선수로 발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문국 이사장은 여러 어려움에도 굴하지 않고 자신의 꿈을 실현해 후배들을 위한 든든한 후원자로 변신한 성유진 프로의 모습이야말로 오렌지희망재단이 지향하는 미래 세대를 위한 나눔의 선순환이라며 이번 장학금 후원이 아이들이 꿈을 향해 힘차게 나아가는 데에 작은 디딤돌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소희 인턴기자 456thgml@naver.com


기사입력: 2020/08/05 [14:08]  최종편집:
ⓒ 스포츠인이 만들어 가는 스포츠 신문 스포티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