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행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장애를 뛰어넘은 기쁨의 하모니” 앙상블 조이너스, 31일 창단 연주회 개최
7월 31일 오후 7시 30분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에서 개최 피아졸라의 ‘망각’, 멘델스존, 이베르, 쇼팽, ‘재클린의 눈물’, ‘송어’, ‘몰다우’ 등 연주
 
[SPORTIAN] 박소희 인턴기자 기사입력  2020/07/27 [12:25]
▲ 조이너스 창단 연주회 포스터  (출처: 앙상블리안)

[SPORTIAN=박소희 인턴기자] 장애 청년 예술인과 비장애 청년 예술인이 함께 화합하는 앙상블 조이너스(Joy in Us)731일 오후 730분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에서 창단 연주회를 연다.

 

음악문화기업 앙상블리안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음악회는 장애의 벽을 뛰어넘은 예술 청년들의 화합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2019년에 창단한 조이너스는 시각장애 1급 피아니스트 김상헌, 지적장애 2급 첼리스트 김어령, 비장애 바이올리니스트 강아연, 이주미, 플루티스트 윤승호, 피아니스트 심은별까지 6명의 젊은 음악인이 함께 만들어가는 연주 단체다.

 

음악을 우리 안의 기쁨이라고 말하며 장애의 벽을 허물고 있는 조이너스는 서울대, 한국예술종합학교, 한양대, 세종대, 건국대 등에서 음악을 전공한 전문 연주자들로 구성돼 있다.

 

창단 이래 지금까지 서울 다원학교, 건국대병원,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 등에서 관객을 만나온 조이너스는 정통 클래식뿐만 아니라 세미 클래식과 편안한 음악에 이르기까지 여러 레퍼토리로 관객들의 귀를 즐겁게 하고 있다.

 

창단 1년 만에 세종문화회관 무대에 오르는 앙상블 조이너스는 음악계의 새로운 패러다임과 신선함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2020년 서울시와 사단법인 한국음악협회가 주관하는 공연업 회생 프로젝트에 선정됐으며 지적장애 첼리스트 김어령과 함께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 지원 사업인 김어령과 조이너스의 달달한 음악회를 진행하고 있다.

 

조이너스 멤버인 피아니스트 김상헌의 어머니 이혜영 씨는 장애, 비장애 연주자들이 뜻을 합하여 만드는 하나의 연주를 통해 기쁨을 찾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첼리스트 김어령의 어머니 송명애 씨는 서툴지만 서로 다독이며 함께 하려고 노력하는 조이너스가 오랫동안 행복하기를 바란다는 소감을 밝혔다.

 

팀의 리더를 맡고 있는 심은별 앙상블리안 대표는 이번 음악회를 시작으로 강연, 장애 인식 개선 콘서트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자 한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번 공연에서는 피아졸라의 망각을 시작으로 멘델스존, 이베르, 쇼팽과 더불어 재클린의 눈물’, ‘송어’, ‘몰다우와 같은 친숙한 곡이 연주된다. 해설에는 성악가 김선영 씨가 함께한다. 티켓 예매는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 인터파크, 멜론티켓에서 가능하다.

박소희 인턴기자 456thgml@naver.com


기사입력: 2020/07/27 [12:25]  최종편집:
ⓒ 스포츠인이 만들어 가는 스포츠 신문 스포티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