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행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19 속 '오페라의 유령' 공연 이어간 한국 배우겠다.
한영 문화장관 코로나19 시대 새 문화정책 논의 화상회의
 
강승우 기사입력  2020/06/07 [23:55]

[SPORTIAN=강승우 인턴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박양우 장관은 63(),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이하 영국 문화부) 올리버 다우든(Oliver Dowden) 장관과 화상회의를 했다.

 

영 문화장관, 부임 후 첫 대외업무를 한국 문화장관과의 화상회의로

 

이번 화상회의는 한국의 성공적인 코로나19 방역, 특히 문화예술과 체육 분야에서의 감염병 확산 방지 경험을 공유해 달라는 영국 문화부의 요청에의해 이루어졌다. 특히 올리버 다우든 장관은 올해 213일에 임명된 이후 코로나19 봉쇄 조치로 하지 못했던 대외업무를 이번 화상회의로 처음시작했다.

 

한국의 성공적인 코로나19 방역과 공연 재개에 감명 받아

 

영국 언론 데일리 메일(Daily Mail)의 보도(5. 14.)에 따르면 영국의 유명한뮤지컬 작곡가 앤드루 로이드 웨버 경은 올리버 다우든 장관에게 한국의 추적 검사 시스템(trace-and-test system), 사회적 거리를 두지 않는 실황 공연으로 복귀하기 위한 단계별 이행안(로드맵)의 시작이라며 영국도 한국과 같은 방역 지침을 시행해야 한다는 내용의 서신을 보냈다. 앤드루로이드 웨버 경은 자신이 작곡한 오페라의 유령이 세계에서 유일하게한국에서공연되고 있는 것에 자랑스럽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화상회의 요청 역시 해당 서신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박양우 장관과의 회의에서 올리버 다우든 장관은 한국의 효율적인 코로나19 대응정책에 대하여 영국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우러러보고 있다.”라며, 한국에서 오페라의 유령이 안전하게 공연되는 것과 관련하여, 공연장을 운영할 때의 방역 지침 등을 공유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박양우 장관은 우리정부는 신규 확진자 일 50명 미만신규확진자의추적경로 미확인 비율 5% 미만의 상황을 기준으로 설정하여, 56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방역으로 전환하였고, 공연장에서는 철저한 실내 사전 방역과 지그재그로 한 칸 띄어 앉기, 관람 중에도 마스크 착용하기 등 방역 지침을 준수해 공연장과 영화관의 관람객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문화예술인과 관련 산업계가 경제적으로 큰 어려움을겪고 있는 가운데 문화예술 생태계 복원을 위해 지원하고 있는 정부의 자금·고용·세제 대책*을 공유했다.

* (공연·예술) 긴급생활자금 융자, 창작준비금 지원, (박물관·미술관·도서관) 문화예술기관에 대한 운영비 지원 확대 및 비대면 대출·반납 서비스 구축, (콘텐츠) 영화발전기금 부과금 부담 경감 등

 

양국 장관, 작년 중단된 한영 창조산업포럼올해 내 재개 합의

 

양국 문화부는 ’14년부터 창조산업 분야 정책과 선진사례를 상호 공유하고,양국 콘텐츠 기업들 간의 연계망을 구축하기 위해 한영 창조산업포럼(ROK-UK Creative Industries Forum)’*을 열고 있다. 양국 장관은 지난해 영국 측의 요청으로 연기됐던 이 토론회(포럼),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될 경우 올해 하반기에 재개하는 방안도 합의했다.

* ’13년 양국 문화부 업무협약 체결, 양국 교대 개최

 

박양우 장관은 한국과 영국, 모두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있지만, 그동안 양국이 위기 때마다 서로를 아낌없이 도운 경험*은 앞으로도양 국민을 더욱 가깝게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양국은 문화예술과 체육분야에서 긴밀히 소통·협력해, 국민들이 풍요롭고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강승우 인턴기자 as645822@naver.com


기사입력: 2020/06/07 [23:55]  최종편집:
ⓒ 스포츠인이 만들어 가는 스포츠 신문 스포티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