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남구, 환경자원센터 22개월 만에 재가동
 
황해빈 기사입력  2019/08/12 [10:06]

▲ (사진제공=강남구청)     

[SPORTIAN=황해빈 인턴기자]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구현 중인 강남구가 2017년 화재로 운영이 중단된 강남환경자원센터에 1년 10개월간 80억원을 투입해 성능을 개선한 뒤 지난 1일 재가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2013년 문을 연 강남환경자원센터는 율현동에 위치한 재활용품 선별장으로 이번 성능개선 작업을 통해 1일 처리용량이 기존 60t에서 80t으로 증설됐다.
 
또한 비상상황에 가동할 수 있는 예비선별 시설과 최신식 환기·악취 제거 시설 등을 갖추고 화재 예방을 위한 시설도 강화했다.
 
강남구는 불꽃감지기 4대와 열화상카메라 2대 등 첨단 장비를 도입, 스프링클러를 517개에서 790개로 화재감시용 CCTV를 30대에서 36대로 늘렸다.
 
그밖에도 초기 진화와 신속한 대피를 위한 투척용 소화기 100개를 비롯해 화재용 방독면 50개, 방화 장갑 10개 등 소방장비도 곳곳에 비치했다.
 
송진영 청소행정과장은 "이번 개선작업으로 강남구민을 위한 신속하고 효율적인 폐기물 처리가 가능해졌다"며 "활발한 자원 순환을 통해 건강하고 깨끗한 '필(必) 환경 도시 강남'을 만드는 데 일조하겠다"고 강조했다.

황해빈 인턴기자 ghkdgoqls96@naver.com


기사입력: 2019/08/12 [10:06]  최종편집:
ⓒ 스포츠인이 만들어 가는 스포츠 신문 스포티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