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축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산 그리너스 FC 이흥실 감독 자진 사퇴
 
강동산 기사입력  2018/08/22 [16:12]

▲ (사진제공 - 안산 그리너스 FC)  안산 그리너스 FC  이흥실 감독    © [SPORTIAN] 강동산 학생기자

[SPORTIAN-강동산 학생기자] 안산 그리너스 FC(이하 안산’)의 이흥실 감독(57)이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지휘봉을 내려놓는다.

 

지난 18, K리그2 24라운드 아산무궁화FC와의 홈경기에서 01로 패한 후 이흥실 감독은 당일 공식 인터뷰에서 조만간 구단과 상의를 해야 할 시기가 온 것 같다며 이번 사퇴에 대한 어느 정도 암시를 했었다.

 

최근 안산은 후반기 리그에서 8연속 패배를 당하며 끝없는 부진에 시달렸다. 이흥실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 때마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해주었다. 감독의 책임이 크다며 부진에 대한 부담을 안아왔다.

 

이흥실 감독은 사퇴 의사를 전달하며 정말 어려운 상황에서도 항상 변함없이 응원하고 지지해준 팬들에게 정말 고맙고 죄송하다며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남겼다.

 

안산에서 4시즌동안 이흥실 감독은 총 433958패를 기록했다. 지난 20151월 안산경찰청프로축구단의 감독으로 선임된 이흥실 감독은 바로 다음 시즌 안산을 1위에 올려놓으며, ‘K리그 챌린지 2016’ 우승이라는 기염을 토해냈다.

 

이후 시민구단으로 새롭게 창단한 안산 그리너스 FC의 초대 감독으로 선임되며 안산만의 특색 있는 팀으로 꾸려 나갔다. 특히 2018시즌 개막전 당시, 전반에만 2명이 퇴장 당하고도 극적인 32 역전승을 만들어낸 경기는 이흥실 감독의 축구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명승부로 꼽힌다.

 

안산 김필호 대표이사는 항상 넉넉하지 않은 어려운 상황에서 안산만의 색을 입히며 잘 이끌어 줬다오랜 시간 같이 해 준 이흥실 감독에게 정말 고맙고 앞으로 더 큰 무대에서 성공하길 기원한다는 말을 전했다.

 

안산은 이흥실 감독의 사퇴에 따라, 이영민 수석코치 대행체제로 이어나갈 계획이다.

강동산 학생기자 ehdtks9286@hanmail.net



기사입력: 2018/08/22 [16:12]  최종편집:
ⓒ 스포츠인이 만들어 가는 스포츠 신문 스포티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