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야구 > 독립리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GCBL] ‘조한결, 양훈 상대 결승홈런’ 성남, 고양에 6-5 승리
 
[SPORTIAN] 윤승현 학생기자 기사입력  2018/06/06 [16:25]

▲ (사진제공: 경기도 챌린지리그 사무국)  성남 블루팬더스의 조한결이 8회 말 고양 위너스의  양훈을 상대로 결승홈런을 치는 장면    [SPORTIAN] © 윤승현 학생기자


[SPORTIAN=윤승현 학생기자] 성남 블루팬더스가 조한결의 결승 홈런에 힘입어 고양 위너스를 꺾고 귀중한 승리를 챙겼다.

성남 블루팬더스는 5일 성남 탄천야구장에서 펼쳐진 경기도챌린지리그(GCBL) 고양 위너스와의 홈경기에서 6-5로 이겼다.

선취점은 고양이 가져갔다. 1회 초 김제성이 성남의 선발투수 황건주의 3구째를 좌전안타로 연결하며 2루 주자 조성진이 홈을 밟았다. 선취점을 빼앗긴 성남은 2회 말 무사 1, 2루 찬스에서 김성훈의 중전 2타점 적시타가 터지며 2-1로 역전에 성공했다.

3회 초 1사 3루 상황에서 황건주의 폭투가 나오면서 고양이 2-2로 따라오자 성남은 3회 말 김윤범의 희생플라이로 다시 3-2로 점수 차를 벌렸다.

이후 황건주의 호투에 고전하던 고양은 6회 초 볼넷으로 출루한 김태성의 센스 있는 주루플레이로 1사 주자 3루의 득점 찬스를 맞이했고, 한승민의 중전 적시타가 이어지면서 3-3으로 따라가는 데 성공했다.

추격을 당한 성남은 6회 말 선두타자 전다훈의 안타로 이어진 무사 1루 상황에서 양석준의 투런 홈런(시즌 2호)이 터지면서 5-3으로 도망가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팀타율 리그 1위(0.369)의 고양은 이대로 물러서지 않았다. 이어진 7회 초 공격에서 조성진의 2점 홈런(시즌 1호)가 터지면서 5-5로 추격하는 데 성공했다.

고양 위너스 계형철 감독은 경기가 팽팽해지자 양훈을 8회 말 등판시켰다. 양훈은 첫 타자 전다훈을 우익수 플라이, 두 번째 타자 양석준을 삼진으로 처리하면서 안정된 투구를 선보였다. 하지만 세 번째 타자 조한결에게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홈런(시즌 4호)을 허용하고 말았다.

6-5 상황에서 성남의 마무리 투수로 올라온 전경환은 1이닝을 삼진 2개를 곁들이며 삼자범퇴로 막아내며 팀의 승리를 지켜냈다.

이날 결승 홈런을 쳐내며 경기 MVP로 선정된 조한결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유독 성남이 고양에게 자주 져서 선수들이 집중해서 경기에 임하자는 분위기였다. 동료들이 서로 격려하면서 한 팀으로 경기에 임했던 것이 가장 큰 승리 요인이었던 것 같다”라고 팀원들에게 공을 돌렸다.

양훈 선수를 상대로 홈런을 친 소감에 대해선 “워낙 유명한 선수여서 오늘 한 수 배워간다는 마음으로 부담 없이 들어갔다. 확실히 타점이 높고 구위가 좋아서 위압감이 느껴졌다. 운 좋게 홈런이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번 시즌 개인 목표를 묻는 질문엔 “홈런이나 타율보다는 팀 승리가 중요하다. 계속 좋은 타격감 유지해서 팀에 도움이 되고 싶다”라고 밝혔다.

프로 입단에 도전하고 있는 야구 선수들의 독립리그인 GCBL은 오는 8일(금) 낮 12시 30분에 장흥야구장에서 성남 블루팬더스와 양주 레볼루션의 경기가 예정되어 있다.

윤승현 학생기자 hyen3819@naver.com



기사입력: 2018/06/06 [16:25]  최종편집:
ⓒ 스포츠인이 만들어 가는 스포츠 신문 스포티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