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야구 > 고교야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산공고, 충훈고등학교에 대역전승
안산공고 전용주 6과 2/3이닝 삼진 8개 무실점 역투
 
[SPORTIAN] 윤승현 학생기자 기사입력  2018/05/19 [04:00]

[SPORTIAN=윤승현 학생기자] 5월 18일,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와 동아일보, 스포츠동아가 공동주최하는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의 두 번째 경기가 열렸다. 

이날 마지막 게임이었던 충훈고등학교와 안산공업고등학교(이하 안산공고)에서 짜릿한 경기가 펼쳐졌다. 8번 타자 변상우가 사구로 출루하며 이후 도루를 하였고, 곧바로 1번 타자 김대원의 안타로 주자 1, 2루가 만들어졌다. 뒤이어 도루 성공과 3번 타자 3루수 허민서가 짜릿한 시작을 알렸다. 허민서의 타구가 3루수의 라인을 꿰뚫으며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충훈고등학교의 기선제압이 성공한 셈이었다.

그 후 스코어는 큰 변동이 없었다. 충훈고의 리드로 8회까지는 이렇다 할 점수를 내지 못 한 상태로 경기가 흘러갔다. 그러던 중, 9회 초. 안산공고의 반격이 시작되었다. 1번 타자 조상현의 안타와 2번 타자 김태오의 볼넷. 3번 타자 홍의성의 사구로 인하여 무사만루가 되었다. 무사만루 상황에서 4번 타자 추진호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스코어는 2-1로 만들어졌다. 이후 5번 타자 김진욱이 볼넷으로 출루하였고, 1사 만루 찬스서 6번 타자 여재성의 우익수 희생 플라이로 상황은 2-2로 만들어졌다. 그야말로 짜릿한 동점이었다. 하지만 9회 말 충훈고의 무득점으로 승부는 연장으로 가며 승부치기 상황으로 흘러갔다.

10회 초, 안산공고의 공격에서 8번 타자 정호영의 번트 실패가 있었으나 9번 타자 김민수의 좌월 안타로 모든 주자가 홈으로 들어왔다. 스코어는 4:2. 말 그대로 짜릿한 대역전극이었다. 뒤이어 10회 말, 충훈고등학교의 승부치기도 이어졌으나 9번 타자 성준한의 삼진과 1루수 김대원의 2루 땅볼로 물러나면서 득점에 성공하지 못하였다. 최종 스코어 4:2로 안산공고의 32강행이 확정되었다.

▲  투타를 넘나드는 에이스의 면모를 보여준 안산공고 전용주   [SPORTIAN] © 윤승현 학생기자

그리고 짜릿한 대역전극이 만들어진 이 날, 투타를 넘나드는 선수도 있었다. 안산공고의 전용주였다. 안산공고의 투수 전용주는 3회부터 7회까지 61개의 공을 던졌고, 그 이후 좌익수로 자리를 이동하였다. 그러나 9회에 이르자 다시 마운드에 오르며 두 차례 등판하였고, 6과 2/3이닝 무실점, 8탈삼진 역투를 하였다. 말 그대로 에이스의 투혼과 타자들의 타격이 빛났던 경기였다. 

윤승현 학생기자 hyen3819@naver.com
윤빛나 예비 학생기자 제보 goyuha@naver.com

기사입력: 2018/05/19 [04:00]  최종편집:
ⓒ 스포츠인이 만들어 가는 스포츠 신문 스포티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