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야구 > 독립리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 양주에 6대5 승리
고양 위너스 조원빈 3안타,1득점, 1타점 맹활약
 
[SPORTIAN] 김대욱 학생기자 기사입력  2018/04/14 [13:17]

 © [SPORTIAN] 김대욱 학생기자

[SPORTIAN=김대욱 학생기자] 경기도 파주시 에이스볼파크에서 양주 래볼루션과 고양 위너스의 GCBL 경기가 열렸다. 초반은 양주가 1회 초부터 김동진의 2루타와 허태욱 황수려의 출루, 거기에 김화민의 행운이 따라준 안타로 3점을 먼저 뽑았다. 고양도 3회, 상대의 실책과 포수의 허점을 노려 1점을 쫓아갔다.

고양은 6회까지 끌려가는 시합을 하다가, 결국 뒤집기에 성공했다. 6회 말 투아웃, 양주의 실책으로 주자가 나가고, 7번 타자 김규남의 우중간으로 가는 2점 홈런으로 시합을 뒤집었다. 그리고 7회 말 또다시 투아웃 이후에 출루를 허용하고 이번에는 대타 윤도경의 좌중간을 크게 넘어가는 투런 홈런으로 쐐기를 박았다. 이 홈런이 결승 타점이 되었다.

양주는 8회 이시우, 김동진의 안타로 인한 1점으로 고양을 추격했고, 9회 또다시 1점, 그리고 1점차 투아웃 주자 2,3루까지 만들어서 끝까지 고양을 괴롭혔지만, 마지막은  8번 타자 이시우의 풀카운트까지 가는 끈질긴 승부 끝에, 삼진으로 시합이 종료되었다. 6대5로 경기가 마무리되었다.

▲ 고양 조원빈(사진제공:야구학교)     © [SPORTIAN] 김대욱 학생기자

 

고양은 조원빈이 3안타를 몰아치며 맹활약했고, 좌완 오세훈이 5회부터 올라와 3.2 이닝 1실점으로 마운드를 지켰다. 비록 4피안타 4사사구로 불안한듯했지만, 힘 있는 직구의 인코스와 커브를 통한 5탈삼진으로 좋은 모습을 보였다.

양주 입장에서는 아쉬움이 큰 게임이었다. 양주는 안타를 11개를 쳤지만, 찬스에서는 유독 좋은 타격이 나오지 않았다, 결국 장타는 1회 초 1번 타자 김동진의 2루타 하나가 유일했다. 수비에서는 투아웃 이후 실책이 상당히 크게 작용했다. 유독 송구에 있어서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김대욱 학생기자 dw0125@hanmail.net
제보=최현준 예비학생기자



기사입력: 2018/04/14 [13:17]  최종편집:
ⓒ 스포츠인이 만들어 가는 스포츠 신문 스포티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